• 최종편집 2024-07-24(수)
  • 전체메뉴보기
 

시청.jpg

 

양산시는 2023년도 제2회 추경 예산안을 기정예산 대비 762억원 증가(4.34%)한 1조8,340억원으로 편성해 10일 시의회에 제출했다. 


일반회계는 1조 6,557억원으로 712억 원(4.49%) 증가했으며, 특별회계는 1,783억 원으로 50억 원(2.88%) 늘어난 규모이다. 이번 추경 예산안은 1회 추경에 반영하지 못한 지역현안사업 및 국도비 보조사업 변경 사항 등을 반영했다.


주요 내용으로는 민생경제 안정을 위해 생계급여 42억원, 시내버스 비수익노선 재정지원 40억원, 양산사랑상품권 운영 25억원을 편성했고, 사회기반시설 확충을 위해 소주도시계획도로(중1-17호선) 개설 40억원, 양산일반산업단지 재생사업 35억원, 물금역 KTX 정차 시설개량사업 33억원, 배터리자원사업화센터 30억원 등을 편성했다.


나동연 양산시장은 “어려운 경제여건 속에서 시민 생활 안정화를 도모하고 나아가 지역경제 활성화 및 시민불편 해소에 총력을 다 할 것”이라고 말했다.

임인섭 경남e뉴스 기자 gnenews@naver.com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양산시, 2023년 제2회 추경예산 1조8,340억원 편성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