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7(월)
  • 전체메뉴보기
 

건축관계자 워크숍.JPG

 

양산시는 지난 8일 양산문화예술회관 소공연장에서 나동연 양산시장을 비롯한 관계 공무원, 건축사, 토목설계사 등 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23 건축관계자 워크숍」을 개최했다.


이번 건축관계자 워크숍은 양산시 건축사회 50주년을 기념해 양산시 미래발전을 위한 심포지엄으로 기획됐다. 인제대학교 김민재 교수와 양산시 감사담당관실 이수철 감사팀장 등 2명의 발제자와 제2대 경상남도 총괄건축가 허정도 건축사를 좌장으로, 양산시의회 공유신 의원, 경남대학교 김경태 교수, 그리고 김광주 건축사, 허웅 연구원 등 4명이 토론자로 나섰다.


워크숍에서는 도시적 맥락에서 문화·사회적 측면을 포함하는 도시의 지속가능성이 강조되고 있는 상황을 진단하고, 미래 양산의 도시발전을 위한 정책적ㆍ제도적 개선 및 원도심 활성화 방안을 모색했다.


인제대학교 김민재 교수의 주제 발표 ‘쇠퇴의 관성, 대안은 압축하고 연결하기’는 도심 공동화, 도시재생, 도시의 성장관리에 대한 이론적인 접근으로 도심 공동화 현상에 대처할 수 있는 향후 양산시의 방향 설정에 대한 숙제를 던져줬다.


이어 두번째 주제 발표인 ‘양산시 원도심 활성화 대책(북부동 일원)’을 통해서는 북부동 일원의 쇠퇴하고 있는 원도심 활성화를 위한 구체적 정책 방안으로써 양산시 가로구역별 높이 제한 완화방안 등 규제 완화에 대한 다양한 내용을 발표했다.


나동연 양산시장은 “양산시 미래 발전 및 원도심 활성화 방향을 논의하는 의미있는 자리였다”며 “앞으로도 양산시 미래 발전 및 원도심 활성화를 위해 관계전문가들과 소통하고 같이 고민하는 자리를 통해 민·관이 상생 발전하는 양산시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삼원 경남e뉴스 기자 gnenews@naver.com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양산시, 원도심 활성화 방향에 대한 공감대 형성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