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25(화)
  • 전체메뉴보기
 
  • 적자 운영한 업체 다시 선정돼 "업체가 어떤 편리 받았을 수도" 담당자 "관련 사항 전부 해명"

2024-03-27 22;52;18.PNG

 

창원특례시 진해구에 있는 '이순신 리더십 국제센터'의 입찰과 관련해 잡음이 흘러나오고 있다. 


 '이순신 리더십 국제센터의 운영 및 관리 민간위탁 공고'(이하 센터 공고) 건에 대해 한 입찰업체가 입찰 과정에서 공정성에 문제가 있다고 주장하며 대응에 나설 것이라고 25일 밝혔다. 


 지난달 8일 입찰공고가 난 센터 공고는 2년(2024.04.01~2026.03.31) 동안 이순신 리더십 국제센터(이하 센터)의 프로그램 및 시설 전체를 운영·관리하는 것을 내용으로 창원시로부터 해마다 최대 약 2억 2천만 원의 지원금을 받는 사업이다. 


 이번 센터 공고는 기존 운영업체 M사를 포함해 총 8개 업체가 입찰에 참여해 치열한 경쟁이 예상됐고, 대다수의 입찰 참여 업체 관계자는 이변이 없는 한 새로운 업체가 M사를 대신해 센터를 운영하게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M사가 그동안 센터 운영에 있어서 운영능력 부족의 면모를 드러냈기 때문이다.


 그러나 최근 입찰 결과 여전히 M사가 센터의 민간위탁 대상자로 선정돼 입찰 참여 회사 관계자들을 의아하게 하고 있다. 


 한 입찰업체 G사의 대표 A씨는 "이번 입찰 결과에 대해 다른 회사는 몰라도 M사의 선정은 도저히 납득할 수 없다"며 "M사의 운영능력 부족은 모두가 알고 있는 사실인데도 불구하고 창원시가 M사를 센터 운영사로 다시 선정했다"고 덧붙였다.  

 

 또한 "이번 센터 입찰 회사들의 입찰서를 평가하는 21명의 위원들을 뽑는 자리에 173명의 지원자가 지원했다"며 "교수 등 위원 지원자들이 10만~20만 원 벌기 위해 경쟁하며 지원하겠는가? 어떤 다른 모집 과정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센터 업무 담당 주무관은 "말도 안되는 억측일 뿐이다"라며 "A씨는 민원을 꾸준히 제기한 사람이고, 관련 사항의 다 해명됐다"고 말했다.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창원 '이순신 리더십 국제센터' 입찰 과정 잡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