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24(수)
  • 전체메뉴보기
 

양산시의회.png

 

[경남e뉴스]양산시의회가 여야 간 극심한 갈등을 극복하고 협치의 모범을 보여주고 있다. 지난 20일, 국민의힘 양산시의원협의회(원내대표 김판조)와 더불어민주당 양산시의원협의회(원내대표 김지원)는 제8대 양산시의회 후반기 원구성을 위한 최종 협상 회의를 통해 협상을 타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상의 결과, 양산시의회는 국민의힘 의장 후보 1인과 더불어민주당 부의장 후보 1인을 각각 단독 입후보하기로 결정했다. 또한, 상임위원장 배분은 양당이 서로 양보하여 합의한 여야 협의에 기반해 입후보할 계획이다.


양당은 최근 전국 지방의회에서 의장·부의장 선거로 인한 갈등과 대립이 심화되는 상황에서, 양산시의회의 초당적 합의가 좋은 예시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번 협상 결정에 대해, 양당은 제7대 의회 임기 동안 벌어졌던 잦은 파행으로 인해 의회가 시민들의 신뢰를 잃은 것은 자명한 사실이라고 인정했다. 이에 제8대 양산시의원 일동은 이번 협치를 통해 과거의 잘못된 점을 답습하지 않고, 의회의 잃어버린 신뢰를 회복하며, 본연의 기능인 시정감시와 주민대표기관으로서의 역할에 최선을 다할 것을 다짐했다.


양산시의회의 이번 협치는 전국 지방의회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된다.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양산시의회, 여야 협치로 원구성 최종 합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